기관장 인사말

  • 진흥원 소개
  • 기관장소개
  • 기관장 인사말
  • 기관장 인사말
원장 정현곤 원장 정현곤

지역경제에 활력을 북돋는 지원기관이 되겠습니다

힘겹게, 코로나19를 넘어오면서 지나온 길을 돌아봅니다. ‘극복했다’는 성취감보다는 가족을 잃거나 직장을 떠나온 사람들, 삶의 터전에서 고통받았던 많은 이들의 눈물을 잊을 수 없습니다. 촘촘한 방역이 중요하고 더 촘촘한 경제안전망도 챙겨야 한다고 느끼게 됩니다.

‘지역경제가 살아나야 한다’, 가장 먼저 떠 오른 과제입니다.

사회적경제기업이 일자리를 만들고 유지하는 유력한 도구라는 인식은 여전히 확고합니다. 코로나 초기에 사회적경제기업들이 ‘고용조정제로’ 선언을 했던 의지가 이를 보여줍니다. 그런데 코로나 팬데믹이 길어지면서 사정이 여의치 않습니다. 개별기업 만으로는 어렵고 고용관계를 나눌 수 있는 협력과 연대망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지역을 거점으로 하는 사회적경제 생태계가 절실한 이유입니다.

새 정부의 국정과제에서도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는 사회적경제의 희망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사회적경제기업과 같은 혁신적인 사회서비스 제공기관의 다변화, 규모화를 통해 사회서비스의 혁신, ‘복지-고용-성장의 선순환’을 도모합니다. 이는 일자리와 복지의 가치를 충족하면서 지역경제를 키우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전략과 일치합니다.

‘고용안전망’에 대한 고민도 사회적경제기업의 본질과 부합합니다. 결국 지역경제 활력을 북돋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성장속도가 이 목표 성취에 기여하게 될 것입니다. 청년의 꿈에 대한 강조, 탄소중립, 디지털 교육 등 미래 과제 목록들도 사회적경제의 지향에 연결됩니다. 실제 창업의 현장에는 디지털 기술이 기후위기 대응 뿐 아니라 장애와 소외계층에 대한 배려를 품은 기술력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기술이 공익과 만나는 그 지점에는 역시 사회적경제가 있기 마련입니다.

진흥원은 사회적경제의 도전을 지원합니다.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변화에 적응해갈 수 있는 것은 진흥원의 설립에 기업의 사회가치 실현이라는 시대정신이 담겨있기 때문입니다. 그 정체성 위에서 ‘사회적경제기업의 선순환 생태계를 지원하는 통합전문기관’이라는 진흥원의 목표가 구현되는 것입니다. 코로나 이후 뚜렷해진 지역경제 활성화 과제를 풀어내기 위해 진흥원은 더욱 열성으로 일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2022년 5월 18일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원장 정현곤

정보관리
전략기획팀
TEL
031-697-7811~7
FAX
031-697-7889

위 정보에 만족하십니까?